일상

일상에 잔잔한 위안을 주는 토끼

NeoTrois 2019. 2. 17. 19:08
언제가부터 빌딩 옥상에 누군가 토끼를 키우고 있었네요.

다들 토끼를 발견하고 얼마나 신기했던지요. 도심 빌딩 옥상에 토끼가 살고 있었다니!

지난 1월 눈이 펑펑 오던 날 새끼를 낳았다고 소문이 쫙 돌았지요.

추운 겨울을 무사히 잘 넘기고 새끼들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어요.

토끼를 보니 어렸을 적 토끼를 키우던 생각이 났습니다. 그 때 토끼가 어쩜 그렇게 좋던지요.

그 때는 풀을 주었는데, 요놈들에게는 누군가 사료를 갖다 주나 봅니다.

토끼는 자궁이 2개로 번식력이 상당히 강하다고 알려진 대표적인 종이에요. 애완으로 키우다 낭패를 보는 경우도 많다네요.

이런 점에서 보면 대책없는 종이지만 그래도 빌딩 숲 일상에서 위안을 줄 수 있는 귀여운 동물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.

어미 토끼는 쓰담쓰담하면 좋아라 한답니다. 오히려 고양이보다 더 친화적인 것 같아요.

도심 빌딩 옥상에 토끼 가족이 일상에 잔잔한 위안을 선사하고 있습니다.

또 홍토끼란 별명을 가졌던 귀여운 옛 친구를 소환하는 추억을 떠올리게도 하네요.